20's 생활백서

[SPECIAL THEME : 추석] 셋. 지역별 대표 송편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9-09-06 / 조회수 : 20
지역별 대표 송편 best 4
민족의 대명절 추석이 돌아왔어. 추석에는 갓 수확한 농작물로 많은 음식을 만들고, 한 해 농사가 잘 된 것을 감사하며 보내지.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이라면 ‘송편’ 아닐까? 옛날에는 지역마다 빚는 송편이 달랐다던데, 캠플이 송편에 관한 재밌는 이야기를 준비해봤어.
 

 

 


서울 오색 송편
서울 지역은 우리가 익숙하게 아는 반달 모양에 오미자, 치자 등의 천연 재료를 이용하여 다섯 가지 색을 물들인 오색 송편을 빚는다. 오색 송편은 속이 빈 것과 찬 것을 만드는데, ‘넓은 마음으로 아량을 베풀라’는 의미로 속을 비우고 ‘속이 꽉 찬 사람이 되라’는 뜻으로 속을 채운다고 한다.

 



강원도 감자 송편
강원도 지역은 멥쌀을 섞지 않고 감자녹말을 익반죽(곡물의 가루를 뜨거운 물로 반죽하는 것)하여 감자 송편을 만들어 먹는다. 팥, 강낭콩 등의 소를 넣고 빚은 감자 송편은 반투명한 색을 띠며 매끈하면서 쫄깃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감자녹말이 위장에 막을 만들어 위를 보호하기 때문에 속이 약한 사람에게 좋다.

 


충청도 호박 송편
충청도 지역은 가을에 나는 호박을 말려 가루로 만들거나 찐 호박을 반죽에 섞어 노란 빛깔의 호박 송편을 만든다. 특히 호박 가루를 쓰면 송편의 노란 빛이 더 진해진다. 소로는 대추나 볶은 통깨를 사용한다. 호박 송편은 색이 곱고 단맛이 나며, 식이섬유소가 풍부하다. 또한 이뇨 작용을 도와 붓기 완화에 도움을 준다..

 

 


경상도·전라도 모시 송편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은 짙은 옥색을 띠는 모시 송편을 빚는다. 모시 송편은 삶은 모싯잎을 불려놓은 멥쌀과 함께 빻아 가루로 만들어 반죽한다. 모싯잎을 송편 반죽에 넣을 경우 오래 두어도 쉽게 굳지 않는 장점이 있다. 이 외에도 전라도는 작은 꽃 모양을 빚어 송편 위에 올리거나 꽃 모양의 틀로 찍어 낸 꽃 송편을 빚기도 한다.



송편에 관한 이야기
1) 송편은 송병(松餠) 또는 송엽병(松葉餠)이라고도 불린다. 말 그대로 솔잎을 깔고 찐 떡이라는 뜻이다. 송병은 시간이 지나면서 발음이 편한 송편으로 바뀌어 불리게 되었다.
2) 추석 때 먹는 송편은 제철보다 일찍 여무는 올벼를 가루 내어 만들기 때문에 ‘오려송편(올송편)’이라 한다. 한 해 수확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햅쌀과 햇곡식으로 만든 오려송편은 조상의 차례상과 묘소에 올렸다. 한편 음력 2월 초하루에 먹는 송편은 삭일송편(노비송편)이라 한다. 이 시기부터 농사가 시작되기 때문에 노비들의 사기를 돋우기 위해 커다랗게 빚은 송편을 노비들의 나이 수대로 주었다.
3) 송편의 칼로리는 비교적 높은 편으로, 송편 5~6개가 밥 한 공기인 300kcal이다.

 

 


글_황은진 학생기자
다음
이전
다음
이전

Today Click 오늘 본 공모전